【속보】 정의당도 "추미애, 아들 휴가 연장특혜 의혹 입장 밝혀라"...가세
상태바
【속보】 정의당도 "추미애, 아들 휴가 연장특혜 의혹 입장 밝혀라"...가세
  • 임효진 기자
  • 승인 2020.09.09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9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서모씨(27)의 병역 특혜 의혹에 대해  추장관의 적극적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헸다.

추 장관 아들과 관련한 의혹이 불거진 후 여러달이 지났으나, 침묵해온  정의당이 9일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한 특혜 의혹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면서 “추 장관이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사진=뉴스1]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한 특혜 의혹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면서 “추 장관이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사진=뉴스1]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추 장관 아들에 대한 특혜 의혹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면서 “추 장관이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문제는 아들이 특혜를 받았는지의 여부가 아니라 추 장관 측이 보이지 않는 위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라며 “문의하는 과정 자체가 위력 행사일 수 있음을 정녕 몰랐던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겨냥했다.

그는 “추 장관 측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아들의 거취와 휴가를 두고 나섰다면 그 자체만으로 부당한 압력이 행사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휴가 처리 방식을 두고 주한미군·한국군 규정이 달리 적용된다는 추 장관 측의 주장을 두고 “특혜 논란의 핵심을 비껴까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과정상 개입이 있었다면 위력임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추 장관은 본인 직책을 통해 위력이 행사된 것과 관련해 적극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 역시 외면할 것이 아니라 자체조사 등을 통해 의혹에 대한 소명 작업에 함께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