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주당, "정정순 의원은 28일까지 검찰조사 받아라…불응시 징계·체포동의"
상태바
【속보 】민주당, "정정순 의원은 28일까지 검찰조사 받아라…불응시 징계·체포동의"
  • 신수용대기자
  • 승인 2020.10.2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 회계부정 혐의를 받고 있으면서 검찰 수사에 불응한 정정순 의원(충북청주상당)에게 검찰 조사에 응할 것을 통보했다.

민주당은 정 의원이 검찰조사에 불응할 경우 당 차원의 징계와 국회 차원의 체포동의안 찬성이 뒤따를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최고위원회는 정 의원이 검찰조사에 성실히 응하도록 결정했다"며 "당 지도부의 결정과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윤리감찰단에 직권조사를 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의 지시나 결정을 위반하는 경우, 당의 품위를 훼손하는 경우 등 당헌 당규상 징계 사유"라며 "오는 28일 본회의까지 지시를 따르지 않으면 대표가 감찰단에 조사를 명하고 감찰단이 윤리심판원에 징계를 요청하는 절차를 밟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28일 전까지 전향적으로 응하지 않으면 체포동의안을 채택할 수 있냐'는 질문에 "체포동의안에 찬성할 수도 있다"고 최수석대변인은 답했다.

그러면서 "원내지도부와 주요 당직자들이 검찰 조사를 밟는 게 좋겠다고 수차례 권유했다"면서 "본인의 소명도 일부 있었지만 설득력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은 오는 28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 보고되고 이후 표결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