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진짜 박원순의 아내일까...SNS에 떠돈 '강난희, 남편을 믿습니다'
상태바
【속보】 진짜 박원순의 아내일까...SNS에 떠돈 '강난희, 남편을 믿습니다'
  • 임효진 기자
  • 승인 2021.02.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상에 유포된 강난희 씨 이름의 편지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상에 유포된 강난희 씨 이름의 편지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상에 유포된 강난희 씨 이름의 편지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상에 유포된 강난희 씨 이름의 편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아내 강난희 씨 이름의 자필 편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

7일 오전까지 고 박 전시장의 아내 강씨 본인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박원순의 동지 여러분, 강난희입니다"라는 제목의 자필편지가 게시또는 보도됐다.

편지는 이날 작성된 것으로 적혀 있다.

 본인을 '강난희드림'이라고 글을 맺은  필자는"'박기사 입장문'을 보고 저희 가족은 큰 슬픔 가운데 있다"고 글쓴 배경을 설명했다.

'박기사'는 '박원순을 기억하는 사람들'을 줄인 말로 박 전 시장 지지자 모임이다.

글쓴이는 '박기사'가 지난 1일 '인권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피해자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는 입장문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필자는 "박원순은 제 남편이고 동지"라면서 "제 목숨이 다하는 순간까지도 나의 동지"라고 밝혔다. 

이어 "나의 남편 박원순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40년을 지켜본 박원순 정신의 본질은 도덕성"이라며 "저와 우리 가족은 박원순의 도덕성을 믿고 회복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달 25일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인권위법에 따른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한다"는 직권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필자는 편지 말미에 인권위 판결 발표 전 그가 인권위에 제출했다는 '탄원서'도 첨부하며 "(박 전 시장 관련)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편지에 대해 박 전 시장 재직 당시 관계자, 지지자 단체 관계자들은 진위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히고 있다.

이들은 "해당 문건을 직접 본 적이 없다", "문건의 진위와 작성 경위에 대해서 현재까지 파악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