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93.7%)·세종(92.9%)·충남( 95.7%)·충북( 95%)," 백신 맞겠다"
상태바
【속보】대전(93.7%)·세종(92.9%)·충남( 95.7%)·충북( 95%)," 백신 맞겠다"
  • 이은숙 임효진 기자
  • 승인 2021.02.22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주사[사진=본지DB]
백신주사[사진=본지DB]

대전·세종지역 우선접종 대상자의 93%는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초기 접종에 "맞겠다"고 밝혔다.

충남지역은 초기 접종 대상자의   95.7%가, 충북은 95%가  백신 접종에 동참하겠다고 답했다..

22일 대전시와 세종시에 따르면 대전은 초기 접종 대상인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9873명 가운데 93.7%인 9247명이 접종에 응하겠다는 의견이었다.

또한 요양병원 6076명 가운데 5611명(92.3%), 요양시설 3797명 가운데 3636명(95.8%)이다.

세종의 경우, 초기접종 대상자 1474명 중 요양병원(6곳) 98.3%, 요양시설(14곳) 95.5%, 감염병 전담병원(1곳) 89.0%의  각각 나타냈다.

세종지역의  전체는 92.9%가 백신을 맞겠다고 응답했다.

앞서 전날 (21일) 충남지역의 초기 접종 대상 1만6973명 중에는 1만6259명(95.7%)이 백신 접종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전국 평균(93.8%)보다 2%P가량 더 높은 수준이며, 논산. 예산. 태안지역의 초기 백신 접종 동의율은 100%였다.

 충북의 경우  53개 요양병원과 216개 요양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1만1609명 중 1만1027명(95%)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동의했다.

접종 동의율은 전국 평균(93.6%)보다 약간 높고, 시설 내 접종 대상 전원이 미동의한 곳은 없었다.

 이에따라 오는 26일부터 요양병원은 자체 접종하고, 요양시설은 촉탁의 소속 의료기관을 통해 이뤄진다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1차 접종 대상자에 포함된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4530명)와 역학조사관·구급대원 등 1차 대응요원(2350명)에 대해서는 다음 달 3일까지 동의 여부를 조사한 뒤 접종에 나설 예정이다.


대전. 세종.충남.충북도는 의료진이 상주하는 요양병원에서는 자체 접종을, 요양시설은 협약을 맺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팀이 방문해 접종토록 할 방침이다.

오는 24일까지 병·의원에 디지털 온도계, 응급의약품, 백신 전용 냉장고, 접종 준비 및 접종 후 관찰 공간, 응급 대응체계 구축 여부를 점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