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경찰, '대전서구 장사종합단지 조성관련 투기의혹' 대전시청등 8곳 압수수색
상태바
【대전 】경찰, '대전서구 장사종합단지 조성관련 투기의혹' 대전시청등 8곳 압수수색
  • 이은숙 기자
  • 승인 2021.05.1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감시 시민조사단이 지난달 19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공직자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전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감시 시민조사단이 지난달 19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공직자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 땅 투기 의혹을 수사중인  대전경찰청이 11일 대전시청 본청 사무실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의 압수수색은 해당 사업 추진에 관여했던 대전시 소속 6급 공무원 A씨의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등 혐의 수사 차원에서 진행됐다.

대전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대전시청 노인복지과·재난관리과·도시계획과·도시재생과 등 사무실과  4곳에 A씨 집등 8곳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수사관 30여명은 서구 괴곡동 일대 장사종합단지 개발(추모공원 현대화 사업) 관련 컴퓨터 하드웨어와 장사시설수급 중장기 계획 등 문서 30여건을 확보했다.

앞서 정의당 대전시당은 A씨가 업무 중 취득한 개발 정보를 이용해 장사종합단지 조성 부지 인근에 가족 명의로 땅을 사들인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달리 A씨는 "(정의당이 주장하는) 매입 시점에는 구청 감사실에서 근무했고, 당시 장사종합단지 조성 계획조차 없었다"라며 "상식적으로 기피 시설인 장사시설 인근에 누가 개발 이익을 생각해 땅을 사느냐. 있는 땅도 팔고 나와야 할 상황인데, 말도 안 되는 음해"라고 해명했다.

대전시 역시 해당 구청과의 합동조사를 통해 A씨가 직무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투기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었다.

A씨 휴대전화와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한 경찰은 수사 자료를 분석하는 한편 A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작년 장례부터 안치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장사종합단지 조성 사업지'를  대전시 서구 괴곡동 대전추모공원 일대로 결정한 뒤  현재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