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 김총리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여라"지시.
상태바
【청와대 】문 대통령, 김총리에게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여라"지시.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1.05.1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17일 백신 접종과 관련,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여달라"고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부겸 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갖는 자리에서 “백신을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 접종에 최선을 다하라"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하여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고 말했다.


주례회동에서 김 총리는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이를 위해 오는 22일 국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초기 내각이 동질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마지막 1년 동안 국정과제를 이끌 장관들이 함께 의지를 다지고 마음을 모으는 워크숍은 바람직하다”고 했다.

김 총리는 “최근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산업재해와 아동학대와 관련하여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역시 이에 공감을 표하며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사회적 갈등 해소와 소통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김 총리는 경제계, 종교계 등 두루 만나며 통합을 추구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총리 중심으로 정부가 합심해 가시적 성과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