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벤투호, 월드컵 본선행 1월 확정짓나...이라크에 3-0 완승
상태바
【스포츠 】벤투호, 월드컵 본선행 1월 확정짓나...이라크에 3-0 완승
  • 이정현 기자
  • 승인 2021.11.1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매치 30골을 장식한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이 후반 테널티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A매치 30골을 장식한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이 후반 테널티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이 이라크를 원정에서 완파하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대표팀(FIFA랭킹 35위)은 17일 카타르 도하의 타니빈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이재성, 손흥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연속골에 힘입어 이라크(72위)를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최종예선 4경기를 남겨둔 현재 한국은 승점 14점(4승 2무)을 기록, 이날 시리아를 3-0으로 물리친 이란(승점 16점, 5승 1무)에 이어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 UAE(승점 6점, 1승 3무 2패)에는 무려 8점 차로 앞서있는 상황이라 월드컵 본선행을 일찍 확정지을 수도 있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내년 1월 말 재개된다. 한국은 레바논(원정, 1월 27일), 시리아(원정, 2월 1일), 이란(홈, 3월 24일), UAE(원정, 3월 29일)와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아시아에 배정된 월드컵 티켓은 총 4.5장이다. A·B조 2위까지 본선에 직행하고, 조 3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이르면 내년 1월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할 수도 있다.

17일 저녁 벤투호의 이제성이 첫골을 넣는 장면[사진= 대한축구협회제공]
17일 저녁 벤투호의 이제성이 첫골을 넣는 장면[사진= 대한축구협회제공]

1월 27일 원정 승부로 치러지는 4위 레바논과의 최종예선 7차전에서 우리가 이기고, 같은 날 3위 아랍에미리트가 비기거나 지면 벤투호가 카타르행 직행 티켓을 확보하게 된다. 

▶▶ 벤투 감독은 이날  지난11일 열린 UAE와의 5차전과 같은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지난 경기에서 황의조의 공백을 훌륭히 메운 조규성이 다시 한번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낙점됐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양 측면에 포진했다. 

중원은 이재성, 정우영(알사드), 황인범이 맡았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권경원-김민재-이용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원정 피로 탓인지 선수들의 몸이 무거워 보였다. 볼 점유율 면에서는 상대를 압도했지만 상대 골문 앞에서 위협적인 찬스를 좀처럼 만들어내지 못했다. 

손흥민, 황희찬, 조규성이 전반 중반에 연이어 중거리슈팅을 시도하며 상대 수비를 끌어내려고 애썼다.


기회를 엿보던 한국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반대편 문전으로 쇄도한 김진수의 발에 맞았고, 이 공이 골 지역 오른쪽에 있던 이재성 바로 앞으로 향했다. 

이재성이 침착하게 왼발로 반대편 골대 구석으로 차 넣으며 1-0을 만들었다.

17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인 이라크 원정에 나선 벤투호의 전사11명[ 사진=대한축구협회제공]
17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인 이라크 원정에 나선 벤투호의 전사11명[ 사진=대한축구협회제공]

한 골차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후반 29분 손흥민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더 달아났다. 후반 교체로 들어온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추가골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정우영은 손흥민과의 이대일 패스를 통해 문전으로 침투해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이 이 공을 문전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려 했다. 

이때 이라크의 알리 아드난이 슬라이딩 태클을 했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지만 주심은 VAR을 거친 후 다시 페널티킥을 차도록 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차기 직전에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페널티 에리어 안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재차 시도한 페널티킥도 여유롭게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A매치 30호골을 기록하며 허정무, 김도훈, 최순호와 함께 A매치 최다골 공동 6위에 오르게 됐다.

 교체로 들어온 정우영은 A매치 데뷔골까지 성공시켰다. 정우영은 2-0으로 앞선 후반 34분 손흥민, 황희찬의 패스를 거쳐 자신에게 온 공을 그대로 오른발 강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출렁였다. 

벤투 감독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5장의 교체 카드를 활용, 벤치 멤버들에게 골고루 기회를 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

대한민국 3-0 이라크

득점 : 이재성(전33) 손흥민(후29 PK) 정우영(프라이부르크, 후34)

출전선수 : 김승규(GK), 김진수(후37 홍철), 권경원, 김민재, 이용, 정우영, 손흥민(후43 엄원상), 이재성(후21 정우영), 황인범(후37 송민규), 황희찬(후43 백승호) ,조규성

 ***기사내용중  일부는  대한축구협회의 자료를  인용해 작성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