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8일부터 모임 4인까지, 식당·카페 9시까지 제한 영업
상태바
【속보】18일부터 모임 4인까지, 식당·카페 9시까지 제한 영업
  • 임효진 기자
  • 승인 2021.12.1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사진=국무총리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사진=국무총리실]


【속보】18일부터 모임 4인까지, 식당·카페 9시까지 제한 영업

오는 18일부터 전국의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4인으로 제한된다.

식당·카페 등은 오후 9시까지, 그리고 각종 시설의 영업시간도 전국적으로 종류에 따라 오후 9∼10시까지만 허용된다.

지난달 1일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이 45일 만에 멈추고 복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식당·카페의 경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으로 4인까지만 이용이 가능하다.

접종하지 않은 사람은 혼자서 이용하거나 포장·배달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영업제한 시간은 마스크 착용이나 취식가능 여부를 기준으로 차이를 뒀다.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유흥시설 등 1그룹과 식당·카페 등 2그룹 시설은 밤 9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영화관, 공연장, PC방 등은 밤 10시까지로 영업을 제한하되 청소년 입시학원 등은 예외를 두기로 했다.

대규모 행사·집회의 허용 인원이 축소되고 일정규모 이상의 전시회·박람회·국제회의 등에도 방역패스가 확대 적용된다.

김 총리는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금주 토요일 0시부터 특별방역기간 종료일인 내년 1월 2일까지 16일간 적용되며, 연말에 방역상황을 다시 평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당면한 방역위기 극복을 위해 의료역량 확충과 백신접종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하루 빨리 확산세를 제압해야만 이번 고비를 넘어설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보상방안에 대해는 "영업시간 제한으로 입게 되는 직접피해에 대한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패스 확대 등에 따른 현실적 어려움에 대해서도 방역지원금 명목으로 좀 더 두텁게 지원해 드리고자 한다"며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금의 잠시멈춤은 일상회복의 길에서 '유턴'이나 '후퇴'가 아니라 변화되는 상황에 따라 꼭 필요한 속도조절"이라며 "멈춤의 시간동안 정부는 의료대응 역량을 탄탄하게 보강하겠다. 국민들께서는 적극적인 백신접종으로 화답해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