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조치원.연기통합된 조치원 비행장 건설 착수...2593억 들여 2025년 완공
상태바
【세종】조치원.연기통합된 조치원 비행장 건설 착수...2593억 들여 2025년 완공
  • 이정현 기자
  • 승인 2021.12.16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 이전[사진=세종시 제공]
세종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 이전[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 이전 사업 완공계획이 2025년 말로 2년 늦춰졌다.

세종시는 16일 소음 피해 등을 이유로 주민들이 이전을 요구해 온 연기비행장을 폐쇄, 오는 2025년 말까지 조치원비행장으로 통합 이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초 조치원 비행장 통합이전 시점은 2023년 말이었다.

이날 착공된  조치원비행장은  세종시 연서면 월하리 1223번지 일대(52만803㎡)로  2593억원이 투입돼 연기비행장 대체 시설인 교육 활주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조치원·연기비행장 통합 이전 사업 기공식에 앞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항공기 소음이 줄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며 "연기비행장이 폐쇄되면 신도심과 구도심 연계발전이 가능해 지역 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고도제한과 관련해 "헬기 전용비행장으로 바뀌면서 (고도제한이)현재 14.56㎢에서 1.78㎢로 대폭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조치원 연기지역 공공택지 개발사업이 2026년 착수해 2029년~2030년 실제 입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16일 오전 세종시 한누리대로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춘희 세종시장이 16일 오전 세종시 한누리대로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에 따라 조치원비행장 기지 종류는 지원항공작전기지에서 헬기 전용작전기지로 조정된다.

▶▶세종시는 지난 2018년 7월 국방시설본부와 합의 각서를 체결하고, 토지 보상 등 이전 절차를 본격화했다.

그러나 당초 2023년 말까지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사업 예정지에 서식하는 법정보호종인 금개구리를 포획해 이주시키느라 일정이 늦춰지연됐다.

조치원비행장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1·2단계로 설계되다 보니 기간이 늘어났다.

시는 1단계로 활주로·계류장·유도로 등을 2024년까지 조성하고, 2단계로 2025년 말까지 병영시설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마을과 인접한 조치원비행장과 연기비행장은 1970년 조성이래 50여년 간 민원을 유발했고, 도시 발전에도 지장을 초래했다.

항공부대가 작전을 수행 중인 조치원비행장은 연서면 월하3·4리에서 불과 30m 떨어져 있어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해 왔다.

더욱이 비행안전구역으로 지정되다 보니 건축물 고도가 제한돼 건축행위나 부동산 매매, 담보대출 등에서도 재산상 불이익을 당했다.

그러자 주민 2600여명은 지난 2011년부터 비행장이전을 요구하면서 2013년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했다.

헬기 전용 작전기지인 연기비행장(연기면 연기·보통리)역시 행정중심복합도시 6생활권에 근접해 신·구도심 연계 개발과 지역균형발전의 큰 부담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