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계파색 없는' 우상호 비대위로 일단 봉합…전대 '룰'싸움은 진행형.
상태바
【국회】' 계파색 없는' 우상호 비대위로 일단 봉합…전대 '룰'싸움은 진행형.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2.06.08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 위원장, 86세대 대표인물....당내 계파색 없는 인물
- 친문(친 문제인계)대 친명( 친 이재명계) 간의 전대 시기.전대룰 놓고 '으르렁'
- 박홍근 원내대표, 이용우 박재호 의원 등 6인의 비대위원 구성할듯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사진= 우 위원장 페이스북 켑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사진= 우 위원장 페이스북 켑처]

더불어민주당이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대표주자 우상호 의원을 대선·지선 패배 수습과 쇄신을 이끌 새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임하면서, 당의 내홍 봉합 여부가 주목된다.

하지만 신임 비대위원장 추인 당일에도 '전당대회 룰(Rule) 변경' 문제를 두고 당내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이른바 친명(親이재명)계와 친문(親문재인)계의 기싸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우 의원은 지난 7일 의총 직후 "전당대회가 8월에 예정돼 있다"며 "새 지도부를 잘 선출하도록 준비와 관리를 잘 하는 게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전대 시기를 8월로 못박으면서 친명계에서 요구하는 '조기 전대론'을 일축한 것이다.

우 의원은 동시에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서울시장 후보 공천 과정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친문계 홍영표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공천과정 자체까지 조사하자는 건 너무 나가신 거 같다"고 사실상 거부했다.

더불어민주당이 3.9 대선과 6.1 지방선거 참패후  성찰과 쇄신을 약속한 대국민약속[ 사진= 민주당 홈페이지켑처]
더불어민주당이 3.9 대선과 6.1 지방선거 참패후 성찰과 쇄신을 약속한 대국민약속[ 사진= 민주당 홈페이지켑처]

그러면서 "당의 공식 라인에서 결정한 것을 이제 와 공천에 얽힌 여러 사연을 다 조사해보자는 것은 정당 사상 드문 일이라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사실상 친문계 요구를 거절했다.

당일각에서는 그러나 우상호 의원의 '옅은 계파색'이 오히려 친명계와 친문계의 공략 지점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재명 의원 측 관계자는 "우 의원이 지난 대선에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이재명 후보를 지원한 만큼, 대화가 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 만큼, 전당대회를 이끌 비대위와의 소통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반면, 친문계에서는 우 의원이 지난 지방선거 과정에서 패장인 이 의원의 '조기등판'에 대해 쓴소리를 쏟아냈던 만큼, 우 의원을 통해 이 의원을 견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실제 7일 의총에서도 '전당대회 룰 변경' 문제를 두고 친문계와 친명계가 붙은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사진=노컷뉴스]

친명계는 현행 '대의원 40%·권리당원 45%·일반국민 10%·일반당원 5%' 투표 비중에서 권리당원의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권리당원의 입김이 강해지면 강성 당원들의 지지를 받는 이 의원이 당권을 잡을 확률이 커지기 때문이다. 반면, 친문계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룰을 변경하는 건 부당하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비대위원으로는 초선 대표로 이용우 의원, 재선 대표로 박재호 의원, 3선 대표로 한정애 의원이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원외 인사로는 김현정 원외위원장협의회장이 비대위에 포함됐고,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박홍근 원내대표까지 현재 기준 모두 6명의 비대위가 꾸려진 셈이다.

 

민주당은 이번 주 내에 이런 내용의 비대위 구성안을 당무위원회와 중앙위원회에 안건으로 올려 최종 추인을 받을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