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김태흠 "권성동 때문에 대통령만 뭇매…비대위 전환하라"
상태바
【충남】김태흠 "권성동 때문에 대통령만 뭇매…비대위 전환하라"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2.07.3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권 대행, 무능·사심만…모든 당직 내려놓고 비대위 체제 전환해야"
-광역단체장, 당내 사태 의견 표출 '이례적'…윤심(尹心) 반영됐나
김태흠 충남지사[사진=노컷뉴스]
김태흠 충남지사[사진=노컷뉴스]

"대통령만 뭇매…권성동 대표 직무대행은 모든 직 내려놓고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라"
 
김태흠 충남지사가 31일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직무대행을 작심 비판하는 한편 지지율 늪에 빠진 윤석열 대통령 구하기에 나섰다.
 
공무원 신분의 광역단체장이 정치권 혹은 당내 사태에 공개적으로 의견을 표출하는 것이 이례적인데다, 윤석열-권성동 '문자 파동' 이 후 친(親)윤계의 권 대행 퇴진 압박이 높아진 가운데 제기된 김 지사의 주장이어서 윤심(尹心)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직전 당내 원내대표를 준비하다가 충남지사로 유턴했던 김지사는 이 날 자신의 SNS를 통해 "하도 답답하고 걱정돼서 참다 참다 한 마디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집권 여당은 대통령과 국정운영의 무한한 책임을 운명공동체"라며 "하지만 지금의 국민의힘은 함께 책임지려는 모습은 없고 사심만 가득한 권력 쟁탈과 무능 뿐"이라고 일갈했다.
 
김 지사는 또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지만, 당 대표 직무대행은 헛발질만 계속하고 있고 당 수습을 위해 제대로 나선 의원은 하나도 없다는 게 국민의힘 현주소"라고 꼬집었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권성동 당대표직무대행에게  사퇴를 촉구한 SNS글[사진= 김지사 페이스북]
김태흠 충남지사가 권성동 당대표직무대행에게 사퇴를 촉구한 SNS글[사진= 김지사 페이스북]

그는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은 본인의 사심과 무능만 드러냈을 뿐 야당과 협상, 당이 나아갈 새로운 비전 하나 제대로 제시하지 못한 채 리더십만 바닥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 대행은 당장 모든 직을 내려놓고 당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라"며 "최고위원들 역시 책임에서 예외는 아닌 만큼 지도부를 새롭게 구성하고 재창당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어 "지금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을 담당하는 여당과 내각, 대통령실의 세 축은 무능함의 극치로 대통령만 국민 앞에서 동네 북마냥 뭇매를 맞고 있다"며 "우리가 잘해서 정권교체를 이뤘다고 착각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