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충청인의 주말 밤 ‘대환호’...“제2의 ‘손에 손잡고’ 2027년 하계대학경기 忠淸확정”
상태바
【속보】충청인의 주말 밤 ‘대환호’...“제2의 ‘손에 손잡고’ 2027년 하계대학경기 忠淸확정”
  • 권오주 이정현 이은숙 기자
  • 승인 2022.11.12 22: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벨기에 브르셀의 FISU 집행위서 투표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와 경쟁속에 개최지 선정
- 충청확정으로 우리나라는 국내에서 4번째로 세계대회유치 쾌거
- 충청권 시·도지사, “성공하는 대회 만들어 충청 위상 높이겠다“
오는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성공한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들과 실무진등 공동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개최지 확정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벨기엘 브르셀 현지 공동유지취 제공].png
오는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성공한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들과 실무진등 공동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개최지 확정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벨기엘 브르셀 현지 공동유지취 제공].png

 충청인은 주말인 12일 저녁, 벨기에 브뤼셀에서 날아온 ‘2027년 하계대학경기대회’ 충청확정이라는 낭보에 대 환호했다.<본지 8일 자 보도>

충청인과 충청 4개 시.도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와의 뜨거운 유치경쟁에서 충청이 대회 개최지로 확정되면서, 우리나라는 지난 1997년 무주․전주 동계유니버시아드와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 이어 국내에서 4번째로 대회를 유치라는 쾌거를 이뤘다.

충청 지역민과 세종시와 대전시 충남도 충북도 등 4 개 시.도 그리고 지방의회, 4개 시도체육회가 이 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국민 100만 명의 서명과 여야 정치권, 국내 체육계 등이 ‘우리도 해보자’라고 뭉쳐 뜻을 이뤘다.


충청권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스포츠 빅4’ 이벤트 중 하나인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이뤄내면서 충청(세종 대전 충남 충북)이 세계의 도시로 발돋움하게 됐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시도의장등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공동유치위원회가 대회 연맹 집행위에 앞서 대회 유치 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 벨기에 브르셀 현지 공동취재단 제공].png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시도의장등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공동유치위원회가 대회 연맹 집행위에 앞서 대회 유치 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 벨기에 브르셀 현지 공동취재단 제공].png

최민호 세종시장과 상병헌 세종시 의장,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 의장, 김태흠 충남지사와 조길연 충남도 의장, 김영환 충북지사와 황영호 충북도 의장, 시.도의회의장, 시도체육회장 등이 뜻을 함께 이룬 성과다.

 또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유치위원회 사무총장과 본부장, 문체부 관계자, KUSB위원장 등도 힘을 합쳤다.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은 12일 오후 1시(한국시간 12일 저녁 9시) 벨기에 브뤼셀에서 가진 집행위원회 투표를 통해 2027년 대회 개최지로 대한민국 충청권을 확정.발표했다.

외신과 해외 체육계는 “충청권의 대회 유치는 벨기에 브르셀 FISU 총회에서 보여준 프레젠테이션과 함께 충청권 유치에 대한 전 국민의 열망이 담긴 100만인 서명부가 주효하게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오는 2027년 하계대학경기대회 忠淸유치를 위해 개최를 선정하는 대학경기연맹 총회회가 열리는 벨기에브르셀을 방문한 충청권 지사들. 왼쪽부터 김태흠 충남지사 이장우 대전시장 오른 쪽 첫번 째 최민호 세종시장 김영환 충북지사[ 사진= ㅡ세종시 제공].png
오는 2027년 하계대학경기대회 忠淸유치를 위해 개최를 선정하는 대학경기연맹 총회회가 열리는 벨기에브르셀을 방문한 충청권 지사들. 왼쪽부터 김태흠 충남지사 이장우 대전시장 오른 쪽 첫번 째 최민호 세종시장 김영환 충북지사[ 사진= ㅡ세종시 제공].png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는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충청권이 간직한 비전, 메가시티 청사진과 교육․문화, IT․기술, 환경 보존, 지속가능성, 저비용․고효율 대회 개최 등 충청권의 강점과 주요 컨셉을 설명해 집행위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공동 유치위원회는 끝까지 대회 유치를 위해 벨기에 브뤼셀 현지에서 노력한 충청권 4개 시.도지사, 의회 의장, 체육회장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 기자단과 유치위원회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충청권 공동대표단의 노력도 빛났다. 

 충청권이 2027년 하계 세계대학경기대회(World University Games·이하 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성공했다. 사진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하 FISU) 집행위원회 총회 현장 모습.[사진-벨기에 브르셀 현지 공동유치위원회 제공].png
 충청권이 2027년 하계 세계대학경기대회(World University Games·이하 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성공했다. 사진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하 FISU) 집행위원회 총회 현장 모습.[사진-벨기에 브르셀 현지 공동유치위원회 제공].png

공동대표단은 충청권이 2027년 대회 개최지로 확정됨에 따라 총회 현장에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과 개최도시 협약을 맺었다.

위원회 공동대표로 총회에 참석한 최민호 세종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가 정말 큰일을 해냈다”라며 “충청권 최초의 국제 스포츠 행사를 유치에 성공한 것은 세종시민 등 충청권 주민의 열망이 FISU로부터 높이 평가받은 결과”라고 밝혔다.

최민호 시장은 "대회를 위해 대평동 종합체육시설은 대평동 264-1 일원에 부지 18만 4,728㎡ 연면적 6만 399㎡ 규모로 2만 5,000여 명의 관람석을 보유한 주 경기장과 보조경기장, 실내체육관, 실내수영장, 수익시설 등으로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장우 대전시장도 최종 개최지 발표 후 “충청권이 공동으로 도전하여 대회 유치에 성공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충청권의 대회 유치를 지지해준 국민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이 은 충청권이 12일저녁 2027년 대회 개최지로 확정됨드; FISU 에더부회장으로부터 감사패흫 받고 있다..[사진=세종시제공].png
최민호 세종시장이 은 충청권이 12일저녁 2027년 대회 개최지로 확정됨드; FISU 에더부회장으로부터 감사패흫 받고 있다..[사진=세종시제공].png

 

김태흠 충남지사는 "이번 대회는 지방정부가 주도적으로 대회를 유치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전 세계 청년들에게 충청을 알릴 좋은 기회로 만들겠다"라고 약속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충청권 4개 시·도의 확고한 유치 의지와 치밀한 전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는 등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재헌 회장 2022-11-13 15:00:02
충청 인의 한 사람으로 세종시민으로서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수고하신 광역단체장과 시 도지사들에게 그리고 특별히 상병헌의장님에게 감사드립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