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들, “세종 스마트국가산단 조성 전면 재검토하라”
상태바
【속보】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들, “세종 스마트국가산단 조성 전면 재검토하라”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2.11.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촌리·부동리 주민들 5년째 산단 조성계획 철회요구
-정의당 등이 “주민 경제권, 주거권 등 생존권위협”
-국가산단, 275만3천㎡에 2028년까지 1조8000천 억원 들여 조성”
세종 스마트산단부지인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 사진= 네이버블로그yangbae100켑처].png
세종 스마트산단부지인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 사진= 네이버블로그yangbae100켑처].png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 세종 스마트국가산업단지(스마트산단)와 세종 스마트국가산업단지(스마트산단) 관련 일대 주민들과 정의당 세종시당이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 스마트 산단은 세종시가 연서면 와촌리 일대 275만3천㎡에 2023년 착공해 2028년까지 1조8000천 억원을 들여 미래 자동차와 바이오 헬스, 스마트시티 관련 소재·부품 공장이 입주하게 될 조성계획을 마련하고 현재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과 정의당 세종시당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산단 공동대책위원회는 이와 관련, "스마트산단 조성사업 추진으로 주민들의 경제권과 주거권 등 생존권이 박탈될 위기에 처해 있다"라며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철회하라“구 주장했다.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과 정의당 세종시당 등으로 구성된 세종스마트국가산업단지 공동대책위원회는 22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사진= 정의당 세종시당 제공].png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과 정의당 세종시당 등으로 구성된 세종스마트국가산업단지 공동대책위원회는 22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사진= 정의당 세종시당 제공].png

그러면서 "수백 년간 일궈온 마을 공동체가 해체되고 임야와 농지, 하천 등 녹지 생태환경 파괴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공대위는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대부분 수용하지 않았고, 사업 타당성이 부족한데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스마트산단 조성 예정지 인근에는 송학산·오봉산·함박산을 잇는 녹지 경관 측과 고복자연공원과 미호강을 연결하는 수변 경관 측이 있고, 이곳에서는 맹꽁이 등 멸종위기종은 물론 다수의 법정 보호종이 서식하고 있다"라며 "이런 점을 고려하지 않은 채 산단 조성을 추진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 스마트 산업단지 예정지(붉은 원)[ 사진= 세종시청 제공).png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일대 스마트 산업단지 예정지(붉은 원)[ 사진= 세종시청 제공).png

그러나 주민들은 사업 초기 단계부터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와촌리, 부동리 주민 등으로 구성된 주민대책위는 지난 2018년부터 5년째 항의 집회와 1인 시위를 이어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에는 기존 주민대책위에 가톨릭 대전교구 생태위원회, 세종환경운동연합, 정의당 세종시당 등이 가세해 공동대책위를 꾸렸다.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과 정의당 세종시당 등으로 구성된 세종스마트국가산업단지(스마트산단) 공동대책위원회는 22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라고 촉구했다.[사진=정의당 세종시당제공].png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주민과 정의당 세종시당 등으로 구성된 세종스마트국가산업단지(스마트산단) 공동대책위원회는 22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종시는 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라고 촉구했다.[사진=정의당 세종시당제공].png

공대위는 오옥균 주민대책위 대표, 강승수 신부,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 위원장이 공동대표를, 성기열 주민대책위 사무처장, 박창재 세종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 공동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오옥균 공대위 공동대표는 "세종시는 국가산단 조성 예정지 일대를 산단이 아닌 환경이나 문화관광 기능으로 개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세종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가산단 조성사업은 세종시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며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과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