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세종전의 '비암사 청한당탑’ 세종시 문화재 지정
상태바
【세종】 세종전의 '비암사 청한당탑’ 세종시 문화재 지정
  • 이정현 객원기자
  • 승인 2024.01.3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전의면 비암사 소재 ‘청한당탑’과 ‘승탑’ 등 부도(浮屠) 2기가 세종시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사진= 세종시 제공].png
세종시 전의면 비암사 소재 ‘청한당탑’과 ‘승탑’ 등 부도(浮屠) 2기가 세종시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사진= 세종시 제공].png

 세종시 전의면 비암사 소재 ‘청한당탑’과 ‘승탑’ 등 부도(浮屠) 2기가 세종시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30일 세종시는 이같이 밝히고, "국립조세박물관 소장 ‘궁내부예산서류’와 ‘선혜청응봉’은 시 지정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고 설명했다.

‘전의 비암사 청한당탑’은 지대석과 하대석, 탑신석, 옥개석으로 구성된 석조부도다.

하대석 면석에는 ‘강희갑오입탑(康熙甲午立塔)’, ‘시주준례(施主俊礼)’명문이 새겨져 있어 1714년(숙종 40)에 조성된 것을 알 수 있다.

탑신석은 윗부분이 좁아지는 종(鍾)모양으로 좁아진 윗부분에는 병의 주둥이 같은 1단의 단을 마련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탑신의 정면에는 세로로 청한당성정탑(淸閑堂性淨塔) 문자가 음각돼 있다.

선혜청응봉 내 연기·전의 부분.[사진=세종시청 제공].png
선혜청응봉 내 연기·전의 부분.[사진=세종시청 제공].png

‘청한당탑’은 부도의 주인공과 조성연대가 탑신과 기단부에 명문으로 새겨진 유일한 사례로 시 지정 문화재 가치를 인정받았다.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비암사 승탑’은 청한당탑과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탑신석은 원통형으로 좌우에 장식이 없는 단순한 동물 형태의 조각상을 배치했는데 마치 조선시대 분묘의 망주석에 보이는 세호(細虎)의 모습과 유사하며 동물의 머리가 모두 위를 향하고 있다.

‘비암사 승탑’의 세호형 조각은 타 지역에서도 확인된 사례가 없는 매우 독특한 사례로 조선시대에 유행한 묘제 석물과 불교적 석물의 영향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

또 시 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국립조세박물관 소장 ‘궁내부예산서류’와 ‘선혜청응봉’도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궁내부예산서류’는 조선 말기 궁내부(宮內府)의 1907년도 예산명세서(豫算明細書) 등을 포함하는 황실 예산 관련 서류다.

궁내부예산서류는 대한제국기 황실의 재정 운용 규모와 정부조직, 인적구성을 상세히 파악할 수 있어 중요한 역사 자료로 평가받는다.

‘선혜청응봉’은 고종연간 선혜청(宣惠廳: 조선후기 대동법의 시행을 관장하던 기구)에서 각 군현이 받아야 할 수입 예산액을 기록한 책이다.

특히 호서지방의 내용도 포함돼 당시 충청지역에 배당된 세금으로 내던 쌀의 수량과 걷어진 대동미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유병학 문화유산과장은 “사찰과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지정·보존해 지역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세종시가 제공한 자료와 사진을 인용, 작성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