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소연 대전선대본부장, "황정아 유성을 후보, 이장우 공약 베꼈다"
상태바
【속보】김소연 대전선대본부장, "황정아 유성을 후보, 이장우 공약 베꼈다"
  • 이정현 객원기자
  • 승인 2024.04.03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을 전략공천자.[사진=황 박사 페이스북].png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을 전략공천자.[사진=황 박사 페이스북].png

국민의힘 대전 선대위는 황정아 유성을구 더불아민주당 후보의 정책과 공약중에 이장우 대전시장의 공약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황후보는 이장우 대전시장의 펜클럽 회장이냐고 따졌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 선대위 공동선대본부장은 논평을 통해 "황정아 대전 유성을 후보가 2일 교통공약을 발표했다"라며"그런데 발표 내용이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선대 본부장은 "CTX 추진, 대전 도시철도 3~5호선 조속 추진, 호남고속도로 지하화 등 모두 우리 윤석열 정부와 이장우 대전시장의 약속"이라면서 "인재영입으로 전직 대전시장을 밀어내고 화려하게 등판한 후보치고는 옹색하기 그지없다"라고 비판했다.

대전의 차세대 정치리더로 꼽히는 김소연 법무법인 윌 대표변호사.[사진= 김소연tv 켑처].png
대전의 차세대 정치리더로 꼽히는 김소연 법무법인 윌 대표변호사.[사진= 김소연tv 켑처].png

그는 "좋은 공약에 저작권을 주장하고 싶지는 않지만, 대전 도시철도 3~5호선 조속 추진은 바로 지난 1일 이장우 시장이 직접 시민들께 약속한 내용"이라며 "도의적으로 이장우의 이름만 지우고 성의 없이 그대로 가져다쓰는 것은 양심에 반하는 일이 아닌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와 이장우 시장의 공약을 베껴 놓고 어떻게 약속한 공약을 이행할 것인지도 의문"이라고 비난했다.

김 선대본부장은 "심지어 윤석열 대통령이 CTX를 제안하자 총선용이라며 평가절하했던 것이 민주당"이며 "말 바꾸기와 표절을 너무나 쉽게 하는 민주당이 당선된들 공약은 잘 이행하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황정아 후보가 이장우 팬클럽 회장을 자임한다면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적극 환영할 일이다"라며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시민께 국민의힘 공약임을 명확히 밝히고 함께 하자 손을 내미는 것이 먼저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