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尹대통령, 국무총리 박영선, 비서실장 양정철, 정무장관 김종민 검토...대통령실 "검토안해"
상태바
【속보】尹대통령, 국무총리 박영선, 비서실장 양정철, 정무장관 김종민 검토...대통령실 "검토안해"
  • 신수용 정치 대기자
  • 승인 2024.04.17 08: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국민과 민생을 위한 일이면 뭐든지 하겠다" 뜻 반영
-윤 대통령, 친노친문계인 野 인사등용..."박영선.양정철.김종민에게 깊은 신뢰"
-"인적쇄신, 여권인사에서 방향틀어 유능한 야당인사들 대폭기용 움직임"  
박영선 전 중기부장관(왼쪽부터)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김종민 세종갑 3선당선인.[사진=본지DB].png
박영선 전 중기부장관(왼쪽부터)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김종민 세종갑 3선당선인.[사진=본지DB].png

4.10 총선참패로 국정쇄신을 고심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장관 등 야권 인사들을 국무 총리나 비서실장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하중이다.

결론부터 보면 ▲신임 국무총리는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새 대통령 비서실장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정무특임장관에는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새로운미래 세종갑 3선 당선인)이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이는 인적쇄신을 통한 4.10 총선 참패 민의를 받들겠다는 취지인 데 친노친문계 인사등용으로 야당과의 협치를 이끌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윤석열 대통령.[사진= 리얼미터 제공].png
윤석열 대통령.[사진= 리얼미터 제공].png

17일 <본지>가 대통령실및 여권 관계자들과 통화등을 종합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쇄신의 인적개편 대상을 그간 총리나 비서실장의 유력한 후보로 여권인사들이 꼽혔으나, 최근 국정의 기조 바꿔 여야협치로 잡고 야권인사 기용이란 폭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잡고있는 것이다.

때문에 현재로서는 실현될 지는 미지수다.

윤 대통령이 대상인 야권 인사들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삼고초려를 할지, 대상자들이 받아들일지는 두고 볼일이다.

한덕구 국무총리 후임 국무총리로는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지낸 언론인 출신의 박영선 전 장관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2004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민주당 계열 정당에서 내리 4선을 지낸 중진급 정치인이자 대권 예비주자로 꼽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언론에서  박 전 장관이 윤 대통령과 많은 교감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미국 하버드대에서 연설했을 때 현장에서 만나기도 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청사 전경.[사진= 대통령실 제공].png
대통령실 청사 전경.[사진= 대통령실 제공].png

 새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로는 민주당의 싱크탱크로 친노친문(친노무현 친문재인)계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의 원장도 검토중이다.

노무현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양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이자 지난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승리를 이끈 주역이다.

새로 신설될 것이 유력한  정무특임장관에도 친노친문계인사등의 기용이 확실시된다.

그중에도 충청권 인사이자 참여정부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유력한 후보로 알려졌다.

노무현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2008년 1월 4일 첫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며 국무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신수용 청와대 출입풀기자].png
노무현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2008년 1월 4일 첫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며 국무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 신수용 청와대 출입풀기자].png

앞서 16일 열린 국민의힘 당선인회의에서 당선인들은 "정무장관직은 새로 만들어져야 해서 정부조직법을 개정하는 문제가 있다"라면서 "하지만, 대국민 소통과 여야 관계 개선을 주로 담당하는 자리여서 여야 이견 등 별다른 걸림돌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윤 대통령이 새 총리와 비서실장, 정무특임장관으로 유력하게 검토 중인 이들 인사는 모두 민주당 출신에 노 전 대통령과 가까운 인물들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전날(16일) 국무회의에서 국민과 민생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며 못 할 일이 없다고 강조하며 국민이 주는 회초리를 일시 모면하려고 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점도 주목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윤대통령의 총선민의 수용과 그에 따른 인적쇄신등의 구상이 큰 것으로 안다"라며 "새로운 국무총리와 비서실장.특임정무장관 등의 인사 개편 방향 역시 국민의 회초리를 정면으로 맞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가 무겁게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올 2024-04-17 10:08:58
수박들 데려다 쓰려는 개수작질에 국민들이 속지않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