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정진석, "향후에 윤.이 형식없는 독대 제안에 긍정적 반응"
상태바
【속보】정진석, "향후에 윤.이 형식없는 독대 제안에 긍정적 반응"
  • 신수용 정치 대기자
  • 승인 2024.04.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실장, "민생문제 의료개혁 지속적인 소통에 공감"
-이도운, "윤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 가질 것으로 예상"
-이도운, "차기 국무총리 인선등에 대해선 두분모두 언급없어"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저녁 KBS9에 출연, 이날 가진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당 대표간의 회동등에 대해 대담을 갖고 있다.[사진= KBS갈무리].png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9일 저녁 KBS9에 출연, 이날 가진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당 대표간의 회동등에 대해 대담을 갖고 있다.[사진= KBS갈무리].png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29 회담에서 향후 두사람만 만난 회담 제안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전난(29일 KBS 9시 뉴스에 출연, "(윤.이 회담) 말미에 제가 '다음번에는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배석자 없이 두 분만 따로 만나시는 것이 어떨까요'라고 한번 말씀을 던져봤는데 두 분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담에는 대통령실에서 정 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민주당측에서는 진성준 정책위원회 의장, 천준호 대표비서실장, 박성준 당 수석대변인이 배석했다.

정 실장은 제22대 국회의 여소야대 정국과 관련해 "이번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은 여야가 머리를 맞대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민생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것 아니냐"며 "여기에 순응하고 순명하는 하나의 본보기가  영수회담"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대통령실].png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대통령실].png

그러면서 "민생 문제가 시급하단 것에 대해서도 이 대표와 윤 대통령 인식이 일치하고 있다"며 "의료 개혁 문제에 대해서 이 대표가 의대 증원이 불가피하다, 시급한 문제다, 대통령의 개혁 방향이 옳다고 언급했다. 적극 협력하겠단 말씀을 이 대표가 한 것에 대해 크게 다행스럽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도운 홍보수석은 회담후 브리핑에서 "야당과의 소통·협치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향후 정치적 상황을 예측하기 쉽지 않지만, 소통과 협치가 계속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가 머리를 맞대고 2시간 15분 동안 민생 문제와 국정 현안을 논의했다는 데 가장 중요한 의미를 둘 수 있을 것 같다"며 "대통령은 충분히 들으려고 이 대표를 초청했고, 이 대표가 모두발언을 통해 의제를 다 이야기했기 때문에 의제들에 대해서 충분히 대화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치의 복원, 여야 협치 시동 이런 것이 지난 총선을 통해서 표출된 민심이라고 본다"며 "오늘 만남이 민심에 수긍하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채널A 뉴스에서 회담 성과로 '의료개혁 공감'을 꼽으며 "국립대병원 설치법. 의료사고처리 특례법 등 이런 입법적인 부분에서 야당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 2000명과 관련해서도 민주당과 뭔가 협의할 사항이 있느냐'는 물음엔 "대체로 한 1500명 정도가 이제 보고되고 있는데 이 대표가 그런 상황에 대해서 잘 알고, 거기에 대해서도 대체로 공감하는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회담에서 국무총리 인선등에 대한 언급여부에 대해 "야당이 (후임) 국무총리에 대해 어떤 얘기를 하는지 궁금했는데 이야기를 안 했다"며 "야당에서 (민주당 출신인) 김부겸 전 총리나 박영선 전 장관 같은 분이 거론돼 좀 부담스러웠던 건가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문제를 제기했으면 이야기할 텐데 굳이 우리가 먼저 제기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윤 대통령의 취임 2주년 기자회견 가능성에 대해선 "한다고 봐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