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안경자 대전시의원, "이장우 시장,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점포주 보호대책 마련해라"
상태바
【단독】안경자 대전시의원, "이장우 시장,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점포주 보호대책 마련해라"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5.01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경자 시의원, 1일 임시회 본회의서 대전시정 질의통해 대전지하상가 대책 추궁
-안경자 시의원 "시설관리공단 운영전 기존 상인 피해 감안해라"
-이장우 시장 "지하상가는 법을 위반하면서 묘수를 찾을 수는 없다"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9.[사진= 본지DB].png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9.[사진= 본지DB].png

 대전 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점포주 변경방식을 놓고 상인들과 대전시가 갈등을 빚는 가운데 상인보호방안마련을 촉구하는 대전시의원과 대전시장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안경자 대전시의원(국민의힘, 비례)은 1일 열린 제27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대전중앙로지하도상가 위탁 및 사용수익허가방식 변경 등'과 관련,  이장우 대전시장을 상대로 시정질문에 나섰다.
 

대전 중앙로지하도상가는 지난 1997년 4월 ㈜영진이 파산하면서 2000년 12월 ㈔중앙로1번가운영위원회로 관리권이 이관, 올해 7월 5일까지 대전시와 중앙로지하도상가 관리기간 연장 협약이 체결됐다

이에따라 5월 중에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점포 사용 허가자가 변경을 마치면 7월 6일부터는 대전시설관리공단이 직접 운영·관리하게 된다.

안경자 대전시의원(국민의힘.비례)가 1일 이장우 대전시장을 상대로한 시정질의를 통해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점포주 보호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대전시의회 제공].png
안경자 대전시의원(국민의힘.비례)가 1일 이장우 대전시장을 상대로한 시정질의를 통해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점포주 보호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대전시의회 제공].png

안 시의원은 5월중에 있을 일반경쟁입찰을 하지 말고 종전대로 영업을 하게 해달라고 호소하는 상인들의 영상물을 소개하며 "이 시장의 재량으로 기존 상인들의  사용수익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재고해라"고 주장했다.

안 시의원은 "중앙로지하도상가는 전국우수시장 박람회에서 대통령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 등을 수상하고, 벤치마킹을 위해 전국에서 방문하는 대전이 자랑하는 시장"이라며 "대전시와 상인들 간의 갈등이 지속되면 전체 상권이 침체될 수 있다"고도 따졌다.

대전최고의 상권인 옛 충남도청에서 대전역구간의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9.[사진= 본지DB].png
대전최고의 상권인 옛 충남도청에서 대전역구간의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9.[사진= 본지DB].png

이장우 시장은 답변을 통해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의해 연장은 불가능하다. 지하상가는 시민의 재산으로 수의계약은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시민은 지하상가에서 사업을 하고 싶으면 할 수 있어야한다. 소수에게 어떻게 특혜를 줄 수 있느냐. 법을 위반하면서 재량권을 남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대전시에 들어온 진정서를 보면, 임대를 재임대한 심각한 상황도 있다. 시민의 재산을 팔고 재임대하면서 상당한 수익을 얻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데 상당히 심각하다"며 "지하상가는 공유물이기때문에 전대가 안된다. 편법으로 임대차 계약을 맺어 부당한 이익을 취한 사람들이 있어 수사의뢰와 강력한 처벌을 요구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과 성명서2024.4.29.[사진= 본지DB].png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과 성명서2024.4.29.[사진= 본지DB].png

그는 "법을 위반하면서 묘수를 찾을 수는 없다. 불법이 관행처럼 된 것을 바로잡아야한다"고 강조하고 "행정편의 때문에 왜곡된 구조를 넘어갈 수는 없으니 안 시의원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