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태흠표 국제크루즈 '서산-일본-대만-부산' 충청관광의 지평
상태바
【속보】김태흠표 국제크루즈 '서산-일본-대만-부산' 충청관광의 지평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5.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png
충청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png

충청권 최초 국제크루즈선인 ‘코스타세레나’호가 국제관광의 꿈을 싣고 충청서해 바닷길을 열었다.

충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가졌다.

  코스타세레나호 출항식에는 는 2600명의 승객과 1100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힘찬 항해에 올랐다.

출항식은 축사, 관계자 감사패 및 꽃다발 증정, 축하 퍼포먼스, 기념촬영 등 순으로 진행됐다.

  김태흠 지사를 대신한  전 부지사는 “오늘 새롭게 열린 충남의 바닷길은 민선 8기 공약인 서해안 국제해양레저 관광벨트 구축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충남 서해안을 전 세계인이 찾는 국제 해양레저 관광벨트로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png
충남도는 8일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성일종 국회의원, 이완섭 서산시장,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 백낙흥 도 정책수석보좌관, 이완섭 서산시장, 백현 롯데관광 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코 라파 코스타 아시아총괄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서산 모항 국제크루즈선 출항식’을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png

  충청권 신(新)항로를 개척한 코스타세레나호는 서산 대산항에서 여객을 태우고, 6박 7일간 일본 오키나와·미야코지마, 대만 기륭을 거쳐 부산항으로 복귀하는 일정으로 운영된다.
 
  도와 서산시, 운항사인 롯데관광개발의 긴밀한 협력 아래 지난해 10월 국제크루즈선 운항의 발판이 마련됐고, 운항 확정 후 올해 1월에 출시한 여행상품이 1개월 만에 완판되는 등 전국적으로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탈리아 제노바에 본사를 둔 유럽 크루즈 기업 ‘코스타 크루즈’의 선박인 코스타세레나호는 총톤수 11만 4000톤, 길이 290m, 전폭 35m에 달한다. 

  부대시설은 대극장, 디스코장, 수영장, 레스토랑, 테마바, 헬스장, 키즈클럽, 카지노, 면세점, 뷰티살롱&스파 등을 갖춰 ‘바다 위 움직이는 특급호텔’로 불린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자료에 따르면 크루즈 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경제효과가 550억 달러에 달하고, 약 43만 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정도로 파급효과가 크다.
 
  도는 △체계적인 크루즈 기반시설 구축을 비롯 △차별화된 기항지 관광상품 개발 △대내외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타깃 마케팅과 홍보 활동을 통해 크루즈산업 발전의 단단한 토대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 기사는 충남도가 제공한 자료을 인용, 작성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