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영장담당판사, 김호중에게 "김호중은 안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돼도 되나"
상태바
【속보】영장담당판사, 김호중에게 "김호중은 안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돼도 되나"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4.05.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과 뺑소니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24일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방송 갈무리].png
음주운전과 뺑소니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24일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방송 갈무리].png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뒤 서울 강남서로 호송, 대기중이다.

김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넥타이를 매지 않은 검정 정장 차림으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출석에 앞서 김 씨는 "심문 잘 받겠다"면서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 씨의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 또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김 씨와 변호인은 "소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 있는데 거짓말했나" "사고 직후 현장을 떠난 이유가 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김씨와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는 김 씨에 앞서 오전 11시 30분부터,  전 모 본부장도 오전 11시 45분부터 영장 심사를 받고 있다.

영장심사는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았다.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김 씨등에게  "똑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은 처벌받으면 안 되고, 막내 매니저는 처벌받아도 괜찮은 것이냐", "모두 같은 사람인데 김호중을 위해 힘없는 사회 초년생 막내 매니저는 처벌을 받아도 되는 것이냐"고 추궁했다.

당시 막내 매니저는 '겁이 난다'며 김씨의 이같은 요구를 끝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씨의 매니저가 직접 나서 김씨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가 허위 자수를 했다.

앞서 김 씨 측은 23~24일 열리는 '슈퍼 클래식' 오케스트라 공연을 위해 일정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 전경.[사진= 서울중앙지법 제공].png
서울중앙지법 전경.[사진= 서울중앙지법 제공].png

김 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는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증거인멸·범인도피 사법 방해 행위로 사안이 중대하다"며 "영장 심사에서 담당 검사가 의견서를 제출하고 구속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영장 심사 출석으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 씨는 사고 은폐를 위해 소속사 매니저에게 대리 자수하라고 지시했고 전 씨는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폐기한 혐의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