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호중, 음주운전.뺑소니 혐의 구속...쟁점들은?
상태바
【속보】김호중, 음주운전.뺑소니 혐의 구속...쟁점들은?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4.05.24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과 뺑소니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김호중.[사진=방송 갈무리].png
음주운전과 뺑소니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김호중.[사진=방송 갈무리].png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24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은 김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후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약 8시간 만에 김 씨와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소속사 대표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도 함께 구속됐다.

법원은 이들 3명의 구속사유로 증거 인멸 우려를 이유로 들었다.

사고 보름 만이자 김씨가 뒤늦게 음주 운전을 시인한 지 닷새 만이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다.

이 대표는 사고 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와 본부장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김 씨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경찰은 특히 김 씨가 술을 얼마나 마셨고, 증거 인멸에 어느 정도 가담했는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전망된다.

 심사에서 재판부는 김 씨가 소속사 막내 직원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점을 크게 꾸짖었다.

경찰 역시 김 씨가 사건 당일 매니저와 옷을 바꿔 입는 등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데다,사고후 경기 구리의 숙박업소로 가는 등 증거 인멸에 가담한 정황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김 씨의 음주량에 대해 김 씨와 참고인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앞서 김 씨는 음주운전을 인정하면서도 식당과 유흥업소에서 소주 위주로 10잔 이내로 마셨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유흥주점에서 서너병에 달하는 술을 마셨다는 종업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따라 김 씨가 음주량을 줄여 말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