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전 지하상가상인들, "일반 경쟁입찰에 하자"... 가처분 신청
상태바
【속보】 대전 지하상가상인들, "일반 경쟁입찰에 하자"... 가처분 신청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5.2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상가 상인들, "개별 점포에 대한 일반경쟁입찰에 중지"요구
-상인들, "입찰철회와 부당이득글 300억원 반환"주장
- 대전시, "입찰 결과를 수용하지 않으면 강제집행도 불사"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2.[사진= 본지DB].png
대전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2.[사진= 본지DB].png

대전시와 갈등을 빚는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 상인들이 대전시의 개별 점포에 대한 일반경쟁입찰에 중지가처분을 신청,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다.

28일 중앙로1번가 운영위원회등에 따르면 지하상가 상인등은 지난 24일  대전시의 지하상가 개별 점포에 대한 일반경쟁입찰에 절차상 하자가 있다며 대전지법에 입찰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앞서 상인들은 경쟁입찰에 반발하며 시청을 점거하고 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대전시에선 상인들의 이장우 대전시장 면담 수용하고 지난 27일 상인 대표와 1시간 30분가량 대화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기존 입장을 확인하는 데 그쳤다.

대전 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2.[사진= 본지DB].png
대전 최고의 상권인 대전중앙로지하상가 점포 소유주변경과 관련, 대전시행정을 규탄하는 지하상가상인들의 현수막2024.4.22.[사진= 본지DB].png

상인들은 면담에서 입찰 철회 및 유예와 부당이득금 300억원 반환을 요구했다.

대전시도 "상인들이 입찰 결과를 수용하지 않으면 강제집행도 불사할 것"이라며 강경입장이어서 갈등이 격화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불법 권리 양도양수 및 전대에 대한 제보와 피해 사례를 파악해 경찰에 수사 의뢰까지 한 상태다. 

코로나19 기간 사용료 70억원을 감면했으나 불법 전대자들이 이를 부당하게 가로챈 정황이 있다며 환수 필요성있다는 것이다.

대전시는 이번 주 중으로 경쟁입찰을 마무리 짓고 7월부터 지하상가 운영을 민간에서 대전시설관리공단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는 내달 3일 사용허가 만료자에 대한 1차 명도 통보와 무단 점유자에 대한 2~3차 명도 통보 절차를 거친 뒤  명도 불응자는 점유이전금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명도소송을 통해 강제집행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