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종세무서 체납담당중에 6억 2000만원 횡령한 전 세무공무원 법정구속
상태바
【속보】 세종세무서 체납담당중에 6억 2000만원 횡령한 전 세무공무원 법정구속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5.2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고법 전경.[사진= 본지DB].png
대전고법 전경.[사진= 본지DB].png

세종세무서명의의 체납자들이 납부한 6억원대 세금을 빼돌린 전 세무공무원 A씨에게 2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제3형사부(김병식 부장판사)는 28일 전직 세무공무원 A씨에 대한 횡령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A씨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했다.

이에따라 검찰이 제기한 항소 역시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1심에서 선고한 징역 2년형이 유지됐다.

A씨가 "아이들을 돌볼 사람이 없다. 기회를 달라"며 선처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하루에 한 시간씩 자면서 피해액을 변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사촌 언니 퇴직금을 빌려서 갚기로 했다"며 "제가 아니고 저희 아이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A씨의 계속된 요청에 잠시 의견을 나눴지만 그대로 주문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피고가 횡령액을 변제하려 노력하는 건 이해하지만, 변제한다고 해서 형을 바꿀 사정은 안된다"며 "그런 사정은 이미 다 반영됐기 때문에 판결 선고하는 것이 맞다"고 판시했다.

이어 "체납 세금을 보관하면서 가족 계좌로 이체하는 방법으로 6억2000만원 상당의 거액을 횡령했다"며 "월별 입출금 내역을 입력하지 않고 전산시스템 월별 잔액을 맞춰 상사에게 결재받는 등 장기간 사실을 은폐한 범행 수법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그동안 기회를 많이 줬다"며 "도주 우려가 있기 때문에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고 말했다.

세무서에서 체납 세금 징수 업무를 담당하던 A씨는 2022년 7월 6일 체납 세금 정리 계좌로 납부된 체납액 722만원을 자신의 모친계좌에 송금하는 등 지난해 2월 17일까지 34차례에 걸쳐 체납 징수금 보관 통장에서 모두 6억1200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그러나 횡령액 중 4억여원을 반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