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의협, "18일 전면 휴진"...정부 "유감...전공의 복귀하면 불이익없다"
상태바
【속보】의협, "18일 전면 휴진"...정부 "유감...전공의 복귀하면 불이익없다"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6.0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현택 의협 회장 "폭정에 맞서 끝까지 투쟁할 것"
-의협회원 90.6%가 강경 투쟁에 찬성...단체행동 참여는 73.5%
-한 총리, "대부분 의사들 파업동참안할 것...복귀 전공의 불이익없어"
대한의사협회가 9일 오후 2시 대한 의협회관에서 연 전국의사 대표자 대회.[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대한의사협회가 9일 오후 2시 대한 의협회관에서 연 전국의사 대표자 대회.[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의협(대한의사협회)는 9일 ‘의료계 비상사태’로 선포하고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대해 강한 유감표명과 함께 전공의들이 복귀하면 어떤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2시 의협회관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전 회원을 대상으로 한 총파업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처럼 강조했다.

이에따라 오는 18일부터 휴진하며 여기에는 의대생과 학부모 등 전국민이 참여하는 총궐기 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는 12만 9200명 회원 명 중 11만1861명이 참여해 실제 유효 유권자로 투표율은 63.3%로 역대 최고다. 

 투표참여자는 7만 800명으로 이 중 90.6%가 강경 투쟁에 찬성했다. 

 단체 행동에 참여할 것이라고  답한 회원은 73.5%인 5만 2015명이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임현택 의협 회장은 “회원들의 압도적인 참여 의지를 확인했으면 지역·직역 대표자들 지지로 의협이 가장 선봉에 서서 대한민국의료계를 살리기 위한 서막을 알린다”며 “모든 수단을 총 동원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그는 “정부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며 “폭압적인 정책 추진을 중단하고 국민앞에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공의·의대생에게 용서를 구하고 이 사태와 관련된 정부 책임자 파면하라”며 “대한민국 의료가 바로 세워질 때 까지 총력 투쟁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의료계가 하나된 뜻으로 똘똘 뭉쳐 강력한 투쟁으로 의료 농단을 막아내고 의료 정상화 이룰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 정부는 의협의 집단행동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또한 복귀하는 전공의에게는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의협 발표 전 브리핑을 통해 "의료계와 환자가 쌓은 신뢰가 몇몇 분들의 강경 주장으로 무너져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사진= 국무총리실 ].png
한덕수 국무총리.[사진= 국무총리실 ].png

그는 "의사 중 침묵하는 다수는 불법 집단행동에 동의하지 않을 걸로 안다"며 "마지막까지 의료계를 설득하고 의료공백 최소화에 전력을 쏟겠다"고 했다.

한총리는 전공의들에 대해향해 "복귀하면 어떤 불안도 없게 하겠다"며 "행정처분을 포함해 어떤 불이익도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전공의 연속근무와 주당 근무 시간 단축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고, 국공립대학 의대 교수 1000명 증원도 2025학년도 의과대학 입학 정원 증원 절차에 맞춰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