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국민의힘 백기투항...7개 상임위원장이라도 주세요"
상태바
【속보】"국민의힘 백기투항...7개 상임위원장이라도 주세요"
  • 신수용 장치 대기자
  • 승인 2024.06.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대 국회 출범 25일 만에 전반기 원 구성 마무리 수순
-이번주 남은 7곳과 부의장 선출할 듯…추경호,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민주당 폭주 막기 위해 등원 결심…의회독재 저지 원내투쟁 본격화"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같은당 의총장에 들어오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png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같은당 의총장에 들어오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png

국민의힘이 24일 18개 국회상임위원장중 더불어민주당이 남겨둔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남겨놓은 7개 상임위원장 수용에 대한 찬반을 놓고 의원간의 토론끝에 이같이 추인했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11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반발해 상임위원회 활동을 전면 거부해 온 '보이콧'도 풀어진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원 구성 협상 책임자로서 원내대표직 사의를 표명했으나 재신임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힘은 이에따라 △외교통일△국방△기획재정△정무△여성가족△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정보위 등 7개 상임위원장과 △국회부의장이 이번 주 본회의에서 선출한다.

추 원내대표는 의총후 발표를 통해 "절대다수 의석을 무기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폭주하는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은 더 이상 의미 없다고 판단했다"며 "작금의 상황에 분하고 원통하다. 저 역시 누구보다 싸우고 싶은 심경"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만, 민주당이 장악한 11개 상임위가 무소불위로 민주당 입맛대로 운영되는 걸 보며 나머지 7개 상임위 역시 정쟁으로만 이용될 게 불 보듯 뻔하다"며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국회 등원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를 이재명의 국회가 아니라 국민의 국회로 돌려놓겠다. 이재명 방탄을 위한 민주당의 의회독재 저지를 위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고 더 처절하고 치열하게 싸우겠다"며 "국민의힘은 민생을 위해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다는 자세로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