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공정위, "워너비데이터 불법 다단계' 방식의 영업"...영업정지명령
상태바
【속보】공정위, "워너비데이터 불법 다단계' 방식의 영업"...영업정지명령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7.02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방문판매법위반으로 워너비 데이터 법인과 대표이사 검찰고발
-공정위, "광고이용권 및 탄소배출 저감장치 교환권등판매하며 하위판매원 추천 수당등지급"
-공정위, "다단계판매 판매원에 경제적 이익지급 금지하는 방문판매법 금지규정어겨"
정부세종청사내 공정거래위원회.[사진= 본지DB].png
정부세종청사내 공정거래위원회.[사진= 본지DB].png

공정거래위원회는  다단계 판매조직을 운영하면서 하위 판매원을 모집한 조직원에게 '추천 수당' 등 경제적 이익을 지급해온  워너비데이터(약칭 워너비)를 제재한다고 2일 밝혔다.

공정위는 또 워너비의 방문판매법 위반 행위와 관련해 시정명령 및 영업정지 명령을 부과하고, 법인과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워너비데이터는 2022년 하반기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광고 이용권 및 탄소배출 저감장치 교환권 등을 판매하면서 하위판매원 모집에 대한 대가로 추천 수당 및 직급 수당을 지급했다.

워너비는 하위 판매원이 광고 이용권을 구매할 때마다 상위 판매원에게 추천 수당으로 약 10만원을 지급하고, 직급 수당으로 회사 총수익의 40%를 직급별 비율에 따라 판매원에게 배분했다.

작년 6월 말부터는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면서 신규 판매원의 '가입비' 11만원 중 70%를 상위 판매원에 추천수당으로 지급하고, 판매원들이 의무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샘플 구입비의 70%를 상위 판매원에게 장려금으로 줬다.

현행 방문판매법은 다단계판매 판매원 또는 판매원이 되려는 자에게 하위 판매원 모집 자에 대한 경제적 이익을 지급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또한 가입비나 교육비 등 명목으로 10만원 이상의 비용을 부과하는 것도 금지된다.

공정위는 워너비가 이 같은 방문판매법을 위반해 '불법 다단계' 방식의 영업을 했다고 보고 제재를 결정했다.

공정위는 "다단계판매 분야에서의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불법 다단계 영업행위 등 법 위반행위를 감시하고, 위법 사항을 적발할 경우 엄중히 제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