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尹 탄핵청원 100만 돌파'... 민주 "청문회 등 심사 절차 실시"
상태바
【속보】 '尹 탄핵청원 100만 돌파'... 민주 "청문회 등 심사 절차 실시"
  • 신수용 정치대기자
  • 승인 2024.07.0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유정," 국회 법사위 청원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통해 관련 엄정히 심사"
-3일 오후 2시 30분 101만5천여명 동의...법사위 청원심사위 법령대로 심사들어가.
-박찬대, "총선민의받들어 난파직전 국정 제자리  잡겠다"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3.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a하며 윤석열 대통령 탁핵발의요구 국민청원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제공].png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3.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a하며 윤석열 대통령 탁핵발의요구 국민청원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제공].png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요구에 국회 국민동의 청원 참여자가 101만 명을 넘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사위 등을 통해 심도 있는 심사를 진행하기 위해 청문회 등 절차를 실시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물론 대통령실은 윤대통령이 법률을 위반한 행위가 없는데도 탄핵운운하는 것은 정치 공세라고 받아치지만, 향후 정국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100만 국민 뜻을 모은 만큼 민의를 깊이 새겨 국회가 나아갈 길을 찾겠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국회 국민동의 청원 참여자가 3일 오후 2시 30분현재 101만1천여명에 달앴다.

이번 청원은 지난달 20일 국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됐고 24일 5만명이 동의하면서 정청래법사위에 정식회부된 상태다.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에 이날 오후  기준 101만1천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윤 대통령의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및 주가조작 의혹 등 5가지 법률 위반 혐의를 탄핵의 사유로 적었다.

국회 국민청원란에 오른 윤석열대통령 탄핵발의소추결의 요구안 동의자가3일 오후 2시30분 현재  101만 5천여명에 달하는 내용[ 사진= 국회제공].png
국회 국민청원란에 오른 윤석열대통령 탄핵발의소추결의 요구안 동의자가3일 오후 2시30분 현재  101만 5천여명에 달하는 내용[ 사진= 국회제공].png

청원인은 “윤 대통령의 탄핵 사유는 차고 넘친다”며 “22대 국회는 탄핵소추안을 즉각 발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00만 국민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이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청원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통해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히 심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사 과정에서 청원 내용에 대한 심도 있는 심사를 진행하기 위해서 필요하다면 청문회 등의 절차 역시 실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100만에 이르는 국민께서 아직도 임기가 3년이나 남은 대통령에 대해 즉각적인 탄핵소추를 청원한 것은 한국 정치사에 유례를 찾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국민청원은 해병대원 순직사건과 수사외압 의혹에서 촉발됐다"며 "그런데도 윤석열 정부는 쏟아지는 대통령 배우자에 대한 의혹과,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비판을 덮는 데만 급급하다"고 질타했다.

앞서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총선에서 엄중한 심판까지 했음에도 바뀐 것은 없다"며 "국정 쇄신 약속이 헌신짝처럼 내던져졌고, 총리를 포함한 내각 혁신 다짐도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혼을 내고 회초리를 들어도 대통령이 요지부동, 마이동풍이니 2주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100만 명이 탄핵 청원에 동참하는 것"이라며 "난파 직전인 국정이 제자리를 찾으려면 대통령부터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