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 대통령, 순방 중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취임 후 15번째
상태바
【속보】 윤 대통령, 순방 중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취임 후 15번째
  •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24.07.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회의 통과 닷새 만에 訪美중 재의요구안 재가
-15번째 거부권 행사...다시 국회에서 재의결
-여당에서 8명이 이탈해 3분의 2인 200명 찬성해야 특검법 의결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방미 중에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다.[사진=방송 갈무리].png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방미 중에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다.[사진=방송 갈무리].png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두 번째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다.

 취임 후 15번째 거부권 행사로, 채상병 특검법은 다시 국회에 맡겨졌다.

취임 2년을 넘긴 윤 대통령은 이미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많은 법안 거부와함께 다시 국회로 되돌려보낸 대통령이 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순직 해병 특검법 재의요구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방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하와이에 도착, 전자 결재 방식으로 거부권을 재가했다. 

지난 4일 법안이 야당 주도로 국회를 통과한 지 닷새 만이다. 

대통령실은 “어제(8일) 발표된 경찰 수사 결과로 실체적 진실과 책임소재가 밝혀진 상황에서 야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순직 해병 특검법은 이제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라의 부름을 받고 임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해병의 안타까운 순직을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악용하는 일도 더 이상 없어야 한다”라며 "대통령실은 “다시 한번 순직 해병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채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한 경북경찰청은 전날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제외하고 여단장 등 6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박정훈 해병대 전 수사단장(대령) 측은 해병대 수사단의 경찰 이첩 과정에서 윤 대통령이 임 전 사단장을 구하기 위해 부당한 외압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지난해 11월 8일 21대 국회에서도 채 상병 특검법을 의결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국회로 되돌아온 법안은 재표결 끝에 최종 폐기됐다.

민주당은 이에 따라 22대 국회가 열리자 1호 법안으로 채 상병 특검법을 다시 통과시켰다.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공은 다시 국회에서 재의결토록  넘어갔다.

 재의결되려면 200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야당 의원들이 모두 찬성한다고 해도 국민의힘 의원 108명 중 8명 이상 이탈표가 나와야 한다. 

윤종군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기어이 거부권을 행사하며 국민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며 “국민은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사법 정의를 무너뜨린 윤 대통령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진실보다 정쟁과 공세만이 가득한 특검보다는 공수처의 수사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순리”라며 “대통령의 재의요구는 ‘진상규명’이라는 간절함에 따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