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이해찬, ”우리는 삼풍백화점참사 때 따귀맞고 멱살 잡혀, 윤정부 이태원수습은 뭐냐“
상태바
【세종】이해찬, ”우리는 삼풍백화점참사 때 따귀맞고 멱살 잡혀, 윤정부 이태원수습은 뭐냐“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2.11.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식 참석해 강연
-이해찬, ”윤정부 이태원 참사 대응, 사람의 정권이냐, 사람이냐“ 맹공
 -”희생자 명단공개는 당연, 비공개하는 윤정부가 2차 가해자”
-“ 윤정부, 앞뒤 자르면 4년 남아, 나라가 얼마나 망가질지 뻔하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뒤  당원들에게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민주세종시당 제공].png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뒤 당원들에게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민주세종시당 제공].png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19일 이태원 참사 관련, 윤석열 정부 대응에 대해 “사람의 정권이냐. 이런 사람들을 사람이라 할 수 있냐”라며 맹비난 비난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세종시 해밀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문화관람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식 겸 강연에서 1995년 6월 28일 삼풍백화점 참사 당시 정부 대응과 비교하며 현 정부를 이같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삼풍백화점 참사 당시 “조순 서울시장이 (6.27지방선거) 당선 후 (이해찬) 정무부시장으로 취임할 예정이었으나, 취임 전에 백화점 사고로 현장에서 취임 이틀 전에 업무를 인계받았다”라며 “그때 5월 말에서 8월까지 장마철에 수습하는 일을 책임졌다”라고 회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행사. 왼쪽부터 홍성국 이해찬 이춘희 강준현 [사진= 민주당 세종시당 제공].png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행사. 왼쪽부터 홍성국 이해찬 이춘희 강준현 [사진= 민주당 세종시당 제공].png

그러면서 “낮에는 서울시청에서 일하고 밤에는 현장에서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했고 유가족들에게 따귀 여러 번 맞고 멱살도 잡혔다”라며 “저를 때리고 나서 유가족들도 미안하다며 엉엉 울었던 기억이 난다”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 삼풍백화점이 무너진 곳은 김건희 여사가 사는 그 아파트다”며 “소유자들 재산을 받아, 구상권으로 보상하고 나머지는 서울시에서 했으며 그것이 유족에 대한 최소한 도리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희생자를 위해 그들의 이름을 밝히는 것이 맞다”라며 “밝히는 것이 옮은 정치며 희생자를 감추는 것은 2차 가해며, 참 나쁜 사람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습하는 과정을 보면서 정말 나쁜 정권, 예방·수습 못 하는 나쁜 정부다. 유가족 이야기 들어보면 딸이 죽었다는 통보만 하고 어디에 있는지 이틀 동안 가르쳐 주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성국 세종시당위원장(국회의원) 이춘희 전 세종시장 등이 창당 10주년 기념식과 함께 이태원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권오주 기자].png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성국 세종시당위원장(국회의원) 이춘희 전 세종시장 등이 창당 10주년 기념식과 함께 이태원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권오주 기자].png

이어 “장례 하는데 경찰차가 안내했다. 죽었을 때 말고 (이태원에서) 교통정리만 잘했어도 이렇게 안 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실을)용산으로 이전 안 하고 그대로 있었으며 사건이 났을 때 청와대 관저에서 벙커까지 2분으로 그곳엔 위험한 지역 등 현장에 있는 사람들과 통화해서 상황을 파악한다.”라며 “이태원 당시 경찰 신고가 오후 6시께부터 들어와 청와대 벙커 스크린에 표시돼 저절로 알게 되는데 어떻게 11시에 아느냐”고 질타했다.

이 전 대표는 “이미 이태원에서 10시에 사람이 죽었는데 11시에 안다는 것이… 저는 이런 정권은 국민이 심판해야 한다”라며 “대통령은 대통령답게 총리는 총리다워야 하며 지위에 따른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를 이전하는 것이 중요하냐. 코로나 경제위기, 남북관계 개선이 중요하다”라며 “옮기더라도 천천히 계획을 세워서 해야 하는데 완급이 없고 선후가 없어 나라를 완전히 잡탕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행사 포스터[ 사진= 민주당 세종시당 제공].png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창당 10주년 기념행사 포스터[ 사진= 민주당 세종시당 제공].png

이 전 대표는 “특히 참사 당일 동선을 알아보겠다며 경찰이 희생자 카드사용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는데 어떻게 돌아가신 분들한테, 이것이 가능한 일인가”며 “이것은 고인에 대한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것인데 말이 안 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정부가 앞·뒤 자르면 4년 남았다. 나라가 얼마나 망가질지 뻔하며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다 어렵지만, 대책이 없다”라며 “부자를 위한 법인세 감세는 대부분 국내 대기업에만 해당되고 이들은 코로나 손실과는 관계도 없고 손해도 없이 공장만 더 잘 돌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결국 법인세 감세를 하니까 예산이 부족, 잘라야 하는데 결국 청년 공공주택, 노인 일자리 등에서 줄일 수밖에 없다”라며 “걱정이 많으며 이 정부가 참 간악한 정권이며 보통 나쁜 정도가 아니고 짐승과 같이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