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 중구청장 민주 예비후보들 "중앙당 전략공천 중단하라"
상태바
【속보】대전 중구청장 민주 예비후보들 "중앙당 전략공천 중단하라"
  • 권오주 기자
  • 승인 2024.02.08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도전장을 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이 8일 오전 대전시의회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입인사인 김제선(60) 희망제작소 이사 전략공천설에 반발하며 박정현 최고위원과 황운하 시당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사진= 김경훈 예비후보측 제공].png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도전장을 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이 8일 오전 대전시의회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입인사인 김제선(60) 희망제작소 이사 전략공천설에 반발하며 박정현 최고위원과 황운하 시당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사진= 김경훈 예비후보측 제공].png

오는 4.10 총선과 동시에 치르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예비후보 6명이 중앙당의 낙하산 공천움직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날 (7일)민주당 세종시당 평당원 협의회에 이어 6명의 예비후보들은 8일 "중앙당은 중구청장 재선거 전략공천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앙당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이번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들은 전날 중앙당이 인재 영입한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가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오래전부터 지역에 뿌리박고 당원과 함께 열심히 활동한 후보들이 있다"며 "낙하산식으로 후보를 내리는 것은 공정함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판세로는 민주당이 압도적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당원이나 주민이 동의하지 않는 후보를 내세운다면 이도 저도 아닌 모두 망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전략공천을 거부하며 3인 이상 참여하는 경선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 "당 대표에게 지역 민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박정현 최고위원과 황운하 민주당 시당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