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제3지대 4개당 합친다…통합신당 이름은 '개혁신당'
상태바
【속보】제3지대 4개당 합친다…통합신당 이름은 '개혁신당'
  • 신수용 정치 대기자
  • 승인 2024.02.0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3지대 4당이 9일 오후 서울역에서 설연휴 귀향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제 3지대 4당이 9일 오후 서울역에서 설연휴 귀향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미래와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 금태섭 전 의원의 새로운선택이  9일 합당을 선언했다.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하며,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가 이끄는 최고위원회가 지도부를 맡는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3지대를 합당해 통합신당을 발족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많은 분들이 3지대 정당들의 통합을 염원하고 촉구하고, 또 적지 않은 분들이 서로 다른 배경의 정치인들이 함께하는 데 대해 걱정도 하셨다”며 “이번 총선에서 양 기득권 정당을 뛰어넘는 새로운 희망, 미래를 열어야 한다는 일념으로 우려와 걱정을 다 안고 대통합을 결단했다”고 밝혔다.

이원욱 원칙과 상식의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3지대 4당의 통합사실을 밝히고 있다.[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이원욱 원칙과 상식의 의원이 9일 오후 국회에서 3지대 4당의 통합사실을 밝히고 있다.[사진= 임효진 객원기자].png

그러면서 “국민께서 이번 총선을 통해 양 기득권 정당의 오만과 독선, 위성정당을 서슴지 않고 추진하는 기득권 정당의 반칙에 대해서 준엄한 심판을 해달라”며 “3지대 통합신당에 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원욱 원칙과 상식소속 국회의원은 "설 연휴 밥상에 풍성하게 맛있는 음식을 올려드리겠다는 약속을 끊임없이 해 왔다"라며 "드디어 저희가 3개 정당과 1개 그룹이 합의를 보게 돼서 오늘 국민 여러분들께 이렇게 풍성한 선물을 드리게 됐다"며 선언문을 낭독했다.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는 "저희가 통합을 이룬다는 선언을 하게 돼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하고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대한민국 정치의 가장 큰 문제, 가장 큰 모순은 편 가르기를 하고 또 목적을 위해서는 편법을 서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는다. 

최고위원에는  4개 세력이 각각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설명정 연휴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통합합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